전라남도, 에너지밸리 첫 전력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 가동

26일 나주 혁신산단에서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 개원식

남기원 | 기사입력 2021/10/26 [20:06]

전라남도, 에너지밸리 첫 전력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 가동

26일 나주 혁신산단에서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 개원식

남기원 | 입력 : 2021/10/26 [20:06]

▲ 26일 한국전기설비시험 연구원 개원식이 열렸다.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남기원전라남도는 26일 전력설비를 생산하는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나주혁신산단에 구축한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개원식을 개최했다.

 

개원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신정훈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장,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시험연구원은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고효율 전력설비 신뢰성 평가구축 사업유치를 통해 설립했다. 나주 에너지밸리에 최초로 들어서는 전력설비 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이다. 앞으로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시험평가, 인증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구상이다.

 

국내 최대 전기산업 제조업 사업자 단체 한국전기산업진흥회(대표 구자균)’가 총괄 운영을 맡고,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 공인시험인증기관으로 참여한다.

 

시험연구원 건립을 위해 총사업비 204억 원을 들여 7960부지에 3662면적의 2개 시험동과 배전급 전력설비의 절연 특성, 전압 한도, 열화·진동·염수 환경 특성, 전자파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장비 23종을 구축했다.

 

전남에 특화된 재생에너지 전용선로(70)를 시험평가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특히 기업의 수요가 많고 시험 대기로 인해 4개월에서 1년까지 소요되는 복합가속열화시험 적체 해소를 위해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동시에 시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챔버 2대를 도입했다.

 

복합가속열화시험: 열화시험을 단축할 목적으로 기준보다 가혹한 복합 조건에서 실시하는 시험 챔버 (특수목적을 위해 만들어진 칸막이 방 형태의 설비)

 

전자파시험동은 국내 배전급 시험소 중 가장 큰 규모로 설계했다. 다른 시도 시험소는 전자파 신뢰성·적합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 거리가 3~5m에 불과하나 10m까지 가능하다. 전자파는 전자기기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인증 항목이다. 향후 전기자동차, e-모빌리티, 드론 관련 기업들도 적극 활용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시험연구원 후속과제로, 디지털 기반 가상 모의시험 시스템을 구축해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전력기자재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사업2022년 정부예산안에 반영했다.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와 저탄소 경제로 진입에 따라 전력설비 분야도 탄소 저감,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국제표준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한국에너지공대, 강소연구개발특구,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등 에너지밸리 혁신인프라와 연계해 차세대 친환경고효율 전력설비 기술개발 및 시장 선점을 목표로 다각적인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을 위한 시험비용 할인 등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전에 납품하는 자재검수도 시험연구원에서 받도록 한전과 협의할 예정이다.

 

김영록 지사는 축사를 통해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선진국과의 기술력 차이를 해소하고 전력기자재 국산화와 수출을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국내 전력설비 산업 기술을 혁신하고 신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밸리에 세계적 전력기자재 국산화 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글로벌 스타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을 생각하는 친환경 꽃벵이 사육사 !!
친환경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현장출동]파주시, 이렇게 해도 되나요?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