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1300원만 내면 읍내까지...‘경주행복택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 이동권 보장에 실질적 도움된 것으로

전길택 | 기사입력 2021/10/27 [22:19]

경주시,1300원만 내면 읍내까지...‘경주행복택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 이동권 보장에 실질적 도움된 것으로

전길택 | 입력 : 2021/10/27 [22:19]

경주시는 대중교통 접근성이 취약한 지역을 중심으로 20193월부터 운영에 들어간 경주행복택시가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행복택시는 대중교통 접근성이 취약한 읍·면 주민들이 원하는 시간이면 언제든 시내버스 요금인 1300원으로 이용할 수 있어 인기몰이 중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행복택시는 총 18768회를 운행해 27491명이 탑승했다.

 

2019년도 운영 실적과 비교하면, 운행횟수는 11432회 늘어났고 이용자 수는 12405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간 운영 실적이 지난해와 근접한 운행횟수 18334회와 이용자 수 26167명을 기록했다.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과 이동 편익에 행복택시가 실질적인 도움이 된 셈이다.

 

행복택시는 읍·면소재지와 2.5이상 떨어져 있고, 반경 500m 안에 버스승강장이 없는 주민들이 지정된 구간을 이용하면, 부담금 1300(2인 이상 탑승 원칙)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경주시가 보전해 준다.

 

  © 전길택

 

현재 8개 읍·85개 마을에서 경주행복택시가 운행 중이며, 시는 내년 1월부터는 이용자 부담금을 1000원으로 내리고, 탑승인원 2인 원칙 제한도 없앨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매년 33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하는 한편, 행복택시 희망지역 수요 파악을 통해 읍면을 포함한 동지역까지 운행지역을 확대해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행복택시를 확대 운행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현장출동]파주시, 이렇게 해도 되나요?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