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아프카니스탄 특별 기여자에게 탐방체험 제공

우리나라 사회 적응을 위해 이동탐방안내소 차량 및 자연치유 소리영상 등 지원

김광순 | 기사입력 2021/11/05 [08:35]

국립공원공단, 아프카니스탄 특별 기여자에게 탐방체험 제공

우리나라 사회 적응을 위해 이동탐방안내소 차량 및 자연치유 소리영상 등 지원

김광순 | 입력 : 2021/11/05 [08:35]

[환경안전포커스/김광순]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올해 8월 우리나라에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를 대상으로 우리나라 사회 적응 지원을 위해 111일부터 4일까지 국립공원 탐방 체험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는 현지에서 우리나라와 연합국에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아 특별 입국한 총 391명의 아프가니스탄 난민들로 충북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거쳐 현재 여수 해양 경찰교육원에서 생활 중이다.

 

국립공원공단은 특별 기여자들이 국립공원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대형 화면이 설치된 이동탐방안내소 차량 2대를 여수 해양 경찰교육원 주차장 내에서 운영하여 국립공원 가상현실(AR, VR) 체험을 비롯해 설악산, 지리산 우리나라 국립공원의 대표적인 풍경을 소개했다.

 

▲ 한국 전통놀이(투호) 체험  © 환경안전포커스

 

▲ 인공암벽 체험  © 환경안전포커스

 

▲ 야외 체험 부스 운영  © 환경안전포커스

 

▲ 자연치유 소리영상 상영  © 환경안전포커스

 

▲ 자연치유 소리영상(한려해상)  © 환경안전포커스

 

특별 기여자들의 정서적 안정감을 위해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자연경관, 동식물 및 인문 자원을 배경으로 하는 자연치유 소리영상도 상영했다.

 

자연치유 소리영상은 지리산 휘파람새 소리’, ‘편백 숲 빗소리등을 담은 10분 내외의 영상으로 우리나라의 자연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또한, 야외 체험 부스 운영을 통해 특별 기여자 가족들이 나만의 작은 국립공원 숲’, ‘깃대종 열쇠고리’, 한국 자생식물 화분등의 소품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해양 경찰교육원 주차장 한쪽에서는 우리나라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전통 놀이(투호, 청홍판 뒤집기 등)가 펼쳐졌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11월 중으로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들이 설악산, 지리산 등의 국립공원을 직접 방문하여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법무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손영임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이번에 제공된 탐방 체험은 국립공원의 자원을 통해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의 심리적 불안 해소를 위한 과정으로 이들의 심신 치유와 우리나라 문화 체험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국립공원공단,아프카니스탄특별기여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현장출동]파주시, 이렇게 해도 되나요?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