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탄소중립 실천 최고 영예 ‘대통령상’ 수상

‘2021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행사에서

김종상 | 기사입력 2021/12/06 [15:04]

광명시, 탄소중립 실천 최고 영예 ‘대통령상’ 수상

‘2021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행사에서

김종상 | 입력 : 2021/12/06 [15:04]

[환경안전포커스/김광순] 광명시가 6일 문화비축기지 내 T2 공연장(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2021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행사에서 탄소중립생활실천 부문 대통령상을 거머쥐었다.

 

▲ ‘2021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행사에서 탄소중립생활실천 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김부경 국무총리, 박승원 광명시장 © 환경안전포커스

 

▲ 광명시 탄소중립생활실천 부문 대통령상 수상 단체사진 © 환경안전포커스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은 친환경기술 개발과 친환경제품 생산·유통·소비·산업 및 저탄소생활실천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시는 전국 지방정부 최초로 기후에너지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선도적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시민과 함께해 온 부단한 탄소중립 활동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번 대통령상 수상은 지방정부 뿐 아니라, 일반 기업과 단체를 통틀어 가장 우수한 기관으로 선정되어 더 큰 의미가 있다.

 

광명시는 20189월 지방정부 조직에서 생소한 기후 분야와 에너지 전환을 포괄하는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하고 20205기후에너지센터를 설립해 기후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제도를 정비했다.

 

또한 광명시 기후위기 대응 조례 제정, 시민이 쉽게 기후위기, 에너지전환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시민 협력 사업인 넷제로에너지카페 운영, 그린모빌리티 친환경자동차 보급 지원 등으로 탄소중립생활 실천 시스템을 마련해왔다.

 

더구나, 기후위기의 효과적인 대응은 시민 스스로의 변화에서 비롯된다고 보고 탄소중립활동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변화 교육 체계를 준비 온 점도 특색 있다.

 

지역시민을 기후에너지 강사로 양성하여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면서 각급 학교, 아파트,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을 추진한 점, 미래 세대인 초고등학생들의 기후위기 및 에너지전환에 관심을 갖도록 기후에너지 동아리활동 지원사업을 전개한 점, 마을의 기후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광명자치대학 기후에너지학과를 운영하고 있는 점 등에 대해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또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탄소중립생활 실천을 촉진하는 저탄소 그린아파트 만들기, 101010 소등 캠페인, 함께 그린 쿨루프 사업, 에너지의 날 행사 등에 대해서도 크게 인정을 받았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들과 기후, 환경 등 일상생활에서 노력한 탄소중립 활동이 외부 기관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 기쁘고 함께 해주신 광명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지역의 탄소중립, 기후위기 대응에 모범적인 지방정부가 될 것을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완도수목원, 나무 동물로봇길 관람객에게 손짓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