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헌 이정숙 한국전통자수전'... 日 오사카서 펼쳐진 한국 궁중의 아름다움

환경안전포커스 | 기사입력 2024/06/15 [02:59]

'청헌 이정숙 한국전통자수전'... 日 오사카서 펼쳐진 한국 궁중의 아름다움

환경안전포커스 | 입력 : 2024/06/15 [02:59]

▲ 전시 개막 기념행사 모습     ©

지난 14일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오사카한국문화원(원장 정태구)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궁중자수명인 이정숙 작가가 ‘Royal Palace-청헌 이정숙 한국전통자수전’을 개최했다.

 

이는 전세계에 한국 전통 궁중 자수의 아름다움을 알리고자 열린 전시로 전시 첫날인 14일 개막기념행사엔 100여 명의 참여자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정숙 작가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내한 당시 교황에게 보내는 선물로 선정된 자수 보자기 작품을 제작하였으며 2019년 유네스코 본부에서 초청을 받아 작품 전시를 하는 등 한국 전통 궁중 자수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왕성하게 활동하여 온 전통 자수 명인이다.

 

▲ 한복 대례복을 입고 축하공연을 하는 재일교포 소프라노 이천혜 씨     ©

기념행사에는 1934년 창립한 후지와라(藤原) 오페라단에서 재일교포 최초로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이천혜(일본명 : 사다야마 지에 佐田山千恵)씨가 ‘축하공연’을 선보였는데 이정숙 작가의 작품인 한지 대례복(大禮服 : 조선시대 국가 의식에서 입던 의복)을 입고 등장하여 참석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천혜씨는 한국의 가곡 ‘신아리랑’과 일본의 가곡 ‘해변의 노래(浜辺の歌)’를 한복에 어울리는 청아한 목소리로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 개막 기념행사 참석자 모습     ©

 축하공연이 끝나자 ‘한복 피로연’이 바로 이어졌다. 활옷(주로 혼례에서 입었던 대례복)을 입은 모델들이 단아한 모습으로 갤러리로 천천히 걸어 들어오자 이 광경을 보는 행사 참석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스마트폰을 꺼내 사진을 찍으며 한국 궁중 복식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

 

기념행사가 끝나자 참석자들은 아름다운 활옷을 입은 모델과 함께 사진을 찍기위해 복도 가득 줄을 서기도 했다.

 

▲ 전시 관계자 모습 (좌측부터 한국 유학생 모델 1, 이정숙 작가, 정태구 주오사카한국문화원 원장, 소프라노 이천혜씨, 한국 유학생 모델 2)     ©

 이번 전시는 22일(토)까지 이어지며, 이정숙 작가의 손에서 탄생한 자수 활옷(전통 혼례복), 용보, 보자기, 노리개 등의 궁중 자수작품과 더불어 화문수보자기, 자수 병풍 등 30여 점이 전시된다.

 

한편 오사카한국문화원 정태구 원장은 “한국의 전통 자수는 일상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일상성, 대중성을 가지면서도 현대의 조형예술의 경지에 이를 만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예술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아름다운 한국 전통 자수의 세계를 일본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정숙한 세일즈' 김소연-연우진-김성령-김선영-이세희 출연 확정!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