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일본뇌염 매개모기 ‘작은빨간집모기’ 올해 첫 발견

송창식 | 기사입력 2024/06/21 [10:25]

경북도, 일본뇌염 매개모기 ‘작은빨간집모기’ 올해 첫 발견

송창식 | 입력 : 2024/06/21 [10:25]

▲ ‘일본뇌염 매개모기’올해 첫 발견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일본뇌염 매개모기 감시사업’을 통해 경북도내에서 ‘작은빨간집모기’를 올해 처음 발견하였다고 밝혔다. 

 

지난 6월 18일 채집한 모기 535마리 가운데 6마리가‘작은빨간집모기’로 확인됐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일본뇌염 주 매개종으로 국내 전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논이나 동물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이다.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며, 3월 말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높은 밀도를 보인다.

 

일본뇌염은 매개 모기(작은빨간집모기 등)가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돼지, 소 등의 피를 빨아먹는 과정에서 감염되고, 이 모기가 사람을 물어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인체 내에 침투해 감염을 일으킨다. 

 

최근 3년간 일본뇌염 매개 모기의 바이러스 전파로 인한 도내 일본뇌염 발생 건수는 2021년 0건, 2022년 1건, 2023년 2건으로, 올해는 현재까지 없으나, 작은빨간집모기가 지난해보다 3주가량 빨리 발견된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모기가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에는 일본뇌염 발병 위험이 커지므로, 야외 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정숙한 세일즈' 김소연-연우진-김성령-김선영-이세희 출연 확정!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