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숙, 민사·가사소송에서 수어통역비 등 장애인 지원에 필요한 비용 국가 지원 추진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1/29 [11:59]

장정숙, 민사·가사소송에서 수어통역비 등 장애인 지원에 필요한 비용 국가 지원 추진

김은해 | 입력 : 2019/01/29 [11:59]

▲ 장정숙 국회의원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기자] 민사·가사소송에서 장애로 인하여 발생하는 수어통역·속기·녹음 등의 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도록 하는 법률 개정이 추진 되었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장정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비례대표)은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민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 상 소송비용 국가부담을 원칙으로 하는 형사소송에서는 장애인 수어통역 지원 비용 등을 국고에서 부담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민사·가사소송에서는 같은 비용을 당사자에게 부담시키고 있고 장애인연금을 받는 당사자만 예외적으로 소송구조제도를 거쳐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장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민사소송과 가사소송에서 당사자가 장애가 있는 경우 그 장애로 인하여 드는 통역ㆍ속기ㆍ녹음 등의 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가사소송 비용은 「민사소송법」 및 「민사소송비용규칙」을 준용하게 되어 있어 이번 개정안을 통해 민사·가사소송에서 차별해소가 되었다.

 

장 의원은 “장애인에게만 수어통역 등의 비용을 부담하게 한다면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실질적으로 동등한 수준의 사법절차 및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볼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앞으로도 장애-비장애 구분 없는 실질적 평등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곳곳에 남아있는 법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고양시, 유치원·어린이집 경계선 10m이내 금연구역 확대
이전
1/8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