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고은 '성추행 의혹', 오늘 손해배상 소송 1심 선고

박한수 | 기사입력 2019/02/15 [15:38]

시인 고은 '성추행 의혹', 오늘 손해배상 소송 1심 선고

박한수 | 입력 : 2019/02/15 [15:38]

▲ 시인 고은, 공식사이트 사진캡처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박한수 기자] 여성문인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고은 시인의 "허위사실"이라는 주장에 대해 법원은 일부을 허위로 볼 수 없다고 15일 판단했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이상윤 부장판사)는 고은 시인이 최영미 시인과 박진성 시인, 언론사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박진성 시인만 1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은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에서 그를 암시하는 원로 문인의 과거 성추행 행적을 고발한 사실이 지난해 2월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그러나 이런 의혹을 부인한 고은 시인은 10억여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고양시, 유치원·어린이집 경계선 10m이내 금연구역 확대
이전
1/8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