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지진, 동해시 북동쪽 해상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

산불 이후 지진까지 발생하면서 동해안 주민들은 불안감

박한수 | 기사입력 2019/04/19 [12:16]

강원도 지진, 동해시 북동쪽 해상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

산불 이후 지진까지 발생하면서 동해안 주민들은 불안감

박한수 | 입력 : 2019/04/19 [12:16]

▲ 기상청 사진캡처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박한수 기자] 19일 오전 11시 16분쯤,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해상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지는 강원 동해시에서 북동쪽 54km 해역이다. 

 

강원 동해안에서는 건물과 바닥이 흔들렸다는 시민들의 신고가 119등에 잇따랐다.

 

강원도 전역에서도 지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는 단순 감지 신고 외의 피해신고는 지금까지 없었고 동해안 시군은 피해 조사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규모 4.0이상의 지진이 난 건 이례적인 일이다. 

 

산불 이후 지진까지 발생하면서 동해안 주민들은 또 한번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서는 강원도 일대 지역인 속초, 양양, 강릉 등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네티즌의 경험담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고양시, 유치원·어린이집 경계선 10m이내 금연구역 확대
이전
1/8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