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교통량 감축 시 교통유발부담금 최대 50% 감면

하동호 | 기사입력 2019/07/26 [10:58]

마포구, 교통량 감축 시 교통유발부담금 최대 50% 감면

하동호 | 입력 : 2019/07/26 [10:58]

 

▲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하동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교통량 감축에 동참하는 기업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내용의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설명회를 지난 19일 실시했다.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는 연면적 1000㎡ 이상의 시설이나 기업에서 승용차 요일제, 주차장 유료화, 통근버스 운영 등의 감축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교통량을 감축하는 경우 그 이행 실적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교통수요관리 방안이다. 도심 내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저탄소 녹색교통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이에 마포구는 제도 설명과 참여 방법의 안내를 위하여 지난 19일 오후 2시 마포구청에서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교통량 감축프로그램으로는 ▲승용차부제(요일제, 5부제, 2부제) ▲주차장 유료화 ▲주차장 축소 ▲자전거 이용 ▲통근버스 운영 ▲셔틀버스 운영 ▲유연근무제 ▲나눔카 이용 등 총 11가지다.

 

감축 실적에 따라 10~50%까지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 받을 수 있으며, 승용차부제는 최대 30%, 주차장 축소 시에는 최대 50%까지 경감된다.

 

참여 기간은 오는 8월 1일부터 2020년 7월 31까지이며, 교통량 감축 이행계획서를 7월31일까지 제출하거나 인터넷(https://s-tdms.seoul.go.kr)으로 접수하면, 분기별로 현장점검과 서류점검을 통해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감면율을 책정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에는 마포구 지역 내 201개 업체가 참여해 총 11억9천5백만 원의 교통유발부담금 경감 혜택을 받은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마포구 교통행정과(☎02-3153-9607)로 문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최근 더욱 좋아진 교통 사정으로 ‘교통의 요지’라 불리는 마포지만 혼잡한 곳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특히, 직장인들이 많은 공덕동, 합정동, 상암동 일대의 기업과 시설 등에서 많은 관심과 참여로 저탄소 녹색교통 실천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포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박스
메인사진
고양시, 유치원·어린이집 경계선 10m이내 금연구역 확대
이전
1/8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