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청 ‘구민 안전은 나몰라라’ 행정 편의주의 우선 주장

김은해 | 기사입력 2019/10/04 [22:46]

영등포구청 ‘구민 안전은 나몰라라’ 행정 편의주의 우선 주장

김은해 | 입력 : 2019/10/04 [22:46]

▲     © 환경안전포커스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기자]본지는 지난 99일 영등포구 관내 소화전관리 부실 비상시 위험하다.라는 기사를 내보낸바 있다.

 

2일 오후 3시 영등포구구의회의장실을 방문한 구민들과 일부 영등포 구의원들은 구청공무원들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었다고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영등포구 소화전 주차선 위법에 대한 기사가 지난 99일 구민의 안전은 뒷전이라는 내용이 인터넷에 여러 매체에 의해 알려졌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림동 어느 한 구역을 조사한 결과 너무 많은 주차라인이 위법을 했다영등포 전체를 해본다면 엄청난 주차공간이 위법했을 것이다강조하며 영등포 관내 소화전 실태조사와 함께 관보 및 홈페이지를 이용 주민들에게 위험성을 알리고 주차문제를 해결해야 된다면서 구민의 안전은 뒷전이고 그동안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날 구청의 입장은 그동안 관례 였다. 이제 천천히 바꿔 나가겠다그럼 그동안 구민들의 안전은 무방비 상태였다는 것이다.

 

한편 영등포구청 채현일 구청장을 지난 17일 도로교통법 위반에 대해 한 시민단체가 남부지방검찰청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몇 년간 아니 지금도 세월호의 가족의 상처 국민들의 아픔 앞으로 얼마나 기간이 갈지, 세월호에서 도대체 우리가 배운것이 무엇인가?

 

구민 안전은 나몰라라 행정 편의주의 우선을 주장 하는 영등포구청의 안전 불감증은 언제 뿌리가 뽑힐지 의문을 던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고양시, 유치원·어린이집 경계선 10m이내 금연구역 확대
이전
1/8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