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s 풍각쟁이 모임, 모두 모이세요~

(재)영주문화관광재단,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 주관기관 선정

지상재 | 기사입력 2020/03/23 [09:38]

1900s 풍각쟁이 모임, 모두 모이세요~

(재)영주문화관광재단,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 주관기관 선정

지상재 | 입력 : 2020/03/23 [09:38]

 

▲     ©지상재

 

[환경안전포커스/지상재 기자]()영주문화관광재단(이사장 장욱현)은 지난 20일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공모사업에 지원해 총 3단계 심의 단계를 거쳐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영주문화관광재단(이사장 장욱현)은 지난 20일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공모사업에 지원해 총 3단계 심의 단계를 거쳐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은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 주간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만드는 문화 플랫폼을 통해 지역민이 누구나 어디서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영주문화관광재단에서는 2020년 선정된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을 ‘1900s 풍각쟁이 모임이라는 사업명으로,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와 후생시장을 중심으로 한 영주 근대역사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주체들을 연결하는 활동을 통해 시민들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자생적으로 꾸려갈 수 있는 문화플랫폼을 형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공연문화예술의 장이 될 풍각쟁이극장’, 전시예술 분야의 상설전시 그 때 즈음’, 공예 분야의 ‘1930 기찻길 골목장터등의 프로그램이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생산과 소비 욕구를 충족시켜 줄 것이다.

 

또한 근대역사문화거리를 배경으로 한 시간을 거스르는 옛길 투어’, 근대복식체험이 가능한 근대 환복센터’, 근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상영하는 활동사진 극장’, 근대 라디오 단막극을 부활시킨 토요라디오극장’, 그 시절 골목문화를 재현하는 골목 점빵등의 프로그램들은 영주시민들을 근대역사문화 속으로 끌고 들어가는 매개체 역할을 해줄 것이다.

 

아울러 풍각쟁이 기획단을 발족해 시민들이 직접 프로그램 콘텐츠를 기획 및 운영토록 할 예정이다. 풍각쟁이기획단 활동을 통해 새로운 문화기획전문가를 발굴하고 기존 기획자들의 역량을 강화해 향후 지역 문화예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최고의 맛과 품질! 개진 하우스 감자 출하가 한창이다 !
이전
1/21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