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s 풍각쟁이 모임, 모두 모이세요~

(재)영주문화관광재단,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 주관기관 선정

지상재 | 기사입력 2020/03/23 [09:38]

1900s 풍각쟁이 모임, 모두 모이세요~

(재)영주문화관광재단,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 주관기관 선정

지상재 | 입력 : 2020/03/23 [09:38]

 

▲     ©지상재

 

[환경안전포커스/지상재 기자]()영주문화관광재단(이사장 장욱현)은 지난 20일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공모사업에 지원해 총 3단계 심의 단계를 거쳐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영주문화관광재단(이사장 장욱현)은 지난 20일 지역문화진흥원이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공모사업에 지원해 총 3단계 심의 단계를 거쳐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은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 주간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만드는 문화 플랫폼을 통해 지역민이 누구나 어디서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영주문화관광재단에서는 2020년 선정된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을 ‘1900s 풍각쟁이 모임이라는 사업명으로,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와 후생시장을 중심으로 한 영주 근대역사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주체들을 연결하는 활동을 통해 시민들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자생적으로 꾸려갈 수 있는 문화플랫폼을 형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공연문화예술의 장이 될 풍각쟁이극장’, 전시예술 분야의 상설전시 그 때 즈음’, 공예 분야의 ‘1930 기찻길 골목장터등의 프로그램이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생산과 소비 욕구를 충족시켜 줄 것이다.

 

또한 근대역사문화거리를 배경으로 한 시간을 거스르는 옛길 투어’, 근대복식체험이 가능한 근대 환복센터’, 근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상영하는 활동사진 극장’, 근대 라디오 단막극을 부활시킨 토요라디오극장’, 그 시절 골목문화를 재현하는 골목 점빵등의 프로그램들은 영주시민들을 근대역사문화 속으로 끌고 들어가는 매개체 역할을 해줄 것이다.

 

아울러 풍각쟁이 기획단을 발족해 시민들이 직접 프로그램 콘텐츠를 기획 및 운영토록 할 예정이다. 풍각쟁이기획단 활동을 통해 새로운 문화기획전문가를 발굴하고 기존 기획자들의 역량을 강화해 향후 지역 문화예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김포시, 장기동 시민안심 귀갓길 고보조명 설치
이전
1/63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