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서 제출

세계탈문화예술연맹, 등재신청에 주도적 역할

지영재 | 기사입력 2020/04/01 [18:24]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서 제출

세계탈문화예술연맹, 등재신청에 주도적 역할

지영재 | 입력 : 2020/04/01 [18:24]

[환경안전포커스/지영재 기자] 지난 331,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유네스코 본부로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신청서를 제출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회장 권영세)은 지난 201910월 차기 신청대상을 선정하는 공모부터 시작하여 등재신청서 작성 및 제출까지 전 과정에 걸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특히 보존단체와 문화재청의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하며, 중앙정부, 지자체, 학계, 보존단체, 민간 등을 아우르는 협력을 이끌어 내기도 하였다.

 

금번에 제출한 등재 신청서는 유네스코 사무국의 검토와 평가기구의 심사를 거치게 되며, 202212월경 개최되는 제17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결정된다.

 

한국의 탈춤(Talchum, Mask Dance Drama in the Republic of Korea)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 양주별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2), 통영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6), 고성오광(국가무형문화재 제7), 강릉관노가면극(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북청사자놀음(국가무형문화재 제15), 봉산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17), 동래야류(국가무형문화재 제18), 강령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34), 수영야류(국가무형문화재 제43), 송파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49), 은율탈춤(국가무형문화재 제61), 가산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73), 속초사자놀이(강원무형문화재 제31), 퇴계원산대놀이(경기무형문화재 제52), 진주오광대(경남무형문화재 제27), 김해오광대(경남무형문화재 제37), 예천청단놀음(경북무형문화재 제42) 13개 국가무형문화재와 5개 시도무형문화재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의 탈춤은 무용, 음악, 연극의 요소가 전부 들어있는 종합예술이며, 특히 관객의 동조나 야유 같은 능동적인 참여까지 포함되어야 완성되는 적극적인 소통의예술이다.

 

탈춤은 주로 전근대 시대의 사회, 계급, 도덕적인 모순을 역동적이면서 유쾌하게 풍자하여 그 부조리함을 드러내는 내용이다. 등장인물의 성격을 과장하고 유형화한탈을 쓰고 노래와 춤, 연극을 통해 의미를 전달한다. 하지만, 부조리와 갈등을 드러내고 단순히 풍자하는 데 그치지 않고 화해의 춤으로 마무리되기 때문에 화해와조화를 위한 전통 유산이라는 가치도 지니고 있다.

 

또한, 내용과 형식의 자유로움은 사회비판적인 주제와 맞물려 현대의 예술창작에도 끊임없이 영감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와 같이 재창조되는 문화적 전통으로서공동체에 정체성과 연속성을 부여한다는 점에서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협 약의 정신에도 부합하는 무형유산이다.

 

한국의 탈춤등재신청에 참여한 국가무형문화재와 시도무형문화재를 망라한 각 탈춤 보존단체들은 공연, 교육, 체험교육 등을 통해 탈춤의 전승에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세계탈문화예술연맹 회장)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신청은 한국의 탈춤, 세계화의 시작이라며 등재가 결정되는 2022년까지 적극적으로 문화재청을 지원하며 보존단체 등과 협조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여 한국의 탈춤이 반드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지영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환경디엔에이(eDNA)로 비무장지대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버들가지와 다묵장어 서식 확인
이전
1/82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