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군 합동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폐사체 일제 수색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4/09 [13:37]

민관군 합동 아프리카돼지열병 멧돼지 폐사체 일제 수색

김은해 | 입력 : 2020/04/09 [13:37]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49일부터 427일까지 환경부, 국방부 등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멧돼지 폐사체 일제 수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일제수색은 발생지역 및 주변 8개 시군을 81개 구역으로 구획화하여 일정구역을 작은 인원으로 순환 반복해 실시해온 그간의 수색방식을 보완한 것으로서,

 

일정 지역에 대규모 인원을 집중 투입하여, 선제적으로 감염원이 되는 폐사체를 일시에 제거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일제 수색은 발생지역 중 멧돼지 ASF확산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으나,접근이 어려워 수색이 미흡했던 산악지대와 코로나19 여파로 수색이 제한되었던 민통선 이북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환경부 수색인력이외에 군 및 유관기관 인원 약 700여명이 참여한다.

 

파주, 연천 등의 민통선 이남지역은 4.9~4.17까지 환경부 수색인력을 비롯한 민군 합동 인력이 투입되며, 민통선 이북지역은 4.20~4.27까지 환경부 수색인원과 군인력이 합동으로 실시한다.

 

일제수색 상세현황 구획도

  © 환경안전포커스

 

  © 환경안전포커스

 

  © 환경안전포커스

 

  © 환경안전포커스

 

  © 환경안전포커스

 

  © 환경안전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의정부시 건설기계 불법주차 야간 특별단속
이전
1/5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