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털곰팡이속 신종 곰팡이 ‘뮤코 청양엔시스' 발견

미세플라스틱 분해 능력 등 다양한 산업 소재로서 잠재력 가져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7/01 [13:25]

국립생물자원관, 털곰팡이속 신종 곰팡이 ‘뮤코 청양엔시스' 발견

미세플라스틱 분해 능력 등 다양한 산업 소재로서 잠재력 가져

김은해 | 입력 : 2020/07/01 [13:25]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이향범 전남대 교수팀과 함께 충남 청양 지역에서 털곰팡이속 신종 곰팡이인 뮤코 청양엔시스(Mucor cheongyangensis)’를 발견하고 최근 학계에 신종으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신종 보고된 뮤코 청양엔시스의 균사생장 및 포자낭포자의 모습

 

▲ 주사전자현미경으로 본 뮤코 청양엔시스 포자낭포자 모양/환경부 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 뮤코 청양엔시스가 PDA 평판배지에서 생장하는 모습  © 환경안전포커스

 

▲ 뮤코 청양엔시스의 가근(헛뿌리) 모양의 균사  © 환경안전포커스

 

▲ 뮤코 청양엔시스의 무성생식으로 만들어진 포자낭  © 환경안전포커스

 

2019년 충남 청양에서 채집된 주홍날개꽃매미의표면에서 분리된 것으로 털곰팡이(뮤코) (Genus)으로 분류되는 뮤코 청양엔시스는 2019국립생물자원관 자생생물 조사·발굴 사업미개척 생물분류군 전문인력 양성사업수행 중에 발견되었다

 

연구진은올해 5월 국제학술지인 파이토택사(Phytotaxa)에 이 곰팡이의학술 정보를게재하고, ‘뮤코 청양엔시스란 이름의 신종으로 인정받았다.

 

털곰팡이(뮤코)분류군은 토양이나 초식동물의 분변, 공기, 물 등 다양한환경에살고 있으나,연구자가 많지 않아 전 세계적으로 70여 종, 우리나라에는이번 신종 뮤코 청양엔시스를 제외하고12종이보고되어있다.

 

이번 신종 발견은 세계적으로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곰팡이를우리나라에서 발견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털곰팡이속은다양한 산업 소재로 쓰이고 있어 향후 활용 가능성이 기대된다.

 

털곰팡이속 곰팡이는 단백질, 지질, 탄수화물을 분해하는 여러 가지효소와 다양한 대사산물을 대량 분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된장, 치즈 등 발효 식품산업 분야와 분해효소 생산 등 생명(바이오)산업분야에 많이 활용되고 있다.

 

높은 강도와 내열성을 가지는 플라스틱으로 기계 부품, 가전제품, 건축 소재 등에 다양하게 쓰이는폴리카보네이트 성분의 미세플라스틱 분해 능력을 가지고 있어, 전 세계적인 환경 난제인 플라스틱 쓰레기의 생물학적 처리에활용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신종 발견을 발판 삼아 전문가가 많지 않은 접합균류(Zygomycota)*연구를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곰팡이 등 지구상에 균류는 약 150만 종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우리나라에는 약 4,300여 종이 보고되어 있다라며, “앞으로도 균류를 지속적으로 찾아내고 이들의 생태계 내 역할을 토대로 생물산업에 활용될 수 있는 유용가치를 연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국립생물자원관,뮤코,청양엔시스 관련기사목록
포토박스
메인사진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독도의 날 선포 기념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