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농업기술센터, 과수농가 돌발해충 방제지도 강화

환경안전포커스 | 기사입력 2020/07/22 [13:06]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과수농가 돌발해충 방제지도 강화

환경안전포커스 | 입력 : 2020/07/22 [13:06]

 

▲ 미국선녀벌레     ©김포시

 

[환경안전포커스/하동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최근 과수농가를 중심으로 발생 중인 미국선녀벌레, 매미나방 등 돌발 해충에 대한 방제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선녀벌레는 북미에 서식하는 해충으로 2009년 서울, 수원, 김해에서 처음 발견돼 현재 전국에서 발견되고 있다.

 

미국선녀벌레는 주로 단감, 포도, 배 등에 피해를 주며 갈색날개매미충과 같이 나무의 즙액을 빨아먹어 생육을 불량하게 하고 배설물로 그을음병 피해를 준다.

 

한편 매미나방은 유럽에 서식하는 나비목 독나방과의 곤충으로 성충은 7~8월 연 1회 발생하는데 각종 과수류와 상수리나무, 느릅나무, 자작나무 등 식물의 잎을 가해한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이들 해충으로부터 피해를 줄이기 위해 8월까지 포도, 배 등 과수분야 농업인을 대상으로 방제약제를 지원한다.

 

작목반, 연구회 등 단체에 가입된 농업인은 방제약제가 배송되나 단체에 미가입된 과수농업인이나 베리류, 오디 등 소면적 과수농업인은 재배현황이 기재된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나 농지원부를 지참해 김포시농업기술센터(기술지원과)로 방문하면 약제를 수령할 수 있다.

 

권혁준 기술지원과장은 “돌발해충 발생 초기에 철저하고 체계적인 방제를 실시해야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농업인들의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선녀벌레 관련기사목록
포토박스
메인사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염풍뎅이, 청주에서 신규 서식지 발견
이전
1/81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