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월롱도서관, 짚풀공예체험 운영으로 전통공예문화 맥 지킨다

환경안전포커스 | 기사입력 2020/07/31 [10:22]

파주시 월롱도서관, 짚풀공예체험 운영으로 전통공예문화 맥 지킨다

환경안전포커스 | 입력 : 2020/07/31 [10:22]

[환경안전포커스/하동오] 파주시 월롱도서관은 관내 학교 및 주민들과 월롱면마을공동체연구회를 구성하고, 연구회의 첫 번째 활동으로 전통 짚풀공예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짚풀공예는 농업 중 나오는 짚풀로 생활용품을 만들어 사용하던 조상들의 지혜를 이어가고자 다양한 공예작품을 만드는 것을 말한다.

 

▲ 월롱도서관 짚풀전통공예 체험활동 모습/파주시 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파주시 월롱면의 도내리 마을은 역사적으로 짚풀공예의 장인이 많았다. 그러나 배우려는 젊은이가 없어 기술의 전수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연구회는 주민대상의 공예제작 체험행사를 열어 짚풀공예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전통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짚풀공예 체험행사는 매주 화요일 16시부터 두 시간 가량 진행된다. 방학기간을 제외 11월까지 운영하며, 파주광일중학교 1개 교실을 전용 제작 공간으로 활용한다. 짚으로 새끼 꼬기부터 여러 작품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으며, 짚풀 박물관 등 역사문화 탐방과정도 준비 중이다.

 

이번 행사는 짚풀공예 장인으로 잘 알려진 월롱면 도내리 장춘금 할머니와 파주학당 김순자 대표가 함께한다. 장 할머니는 1997년 본격적으로 공예활동을 시작한 이후 작품의 예술성을 인정받아 매년 각지의 공모전에서 뛰어난 성과를 냈다. 김순자 대표는 장 할머니의 제자로, 파주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이어가기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월롱면마을공동체연구회는 마을아카이브를 수행하고자 파주혁신교육지구 공모사업의 지원을 받아 월롱면에 위치한 월롱도서관과 파주광일중학교, 그리고 마을 주민이 모여 만든 협업 단체다. 월롱면의 옛 모습과 숨겨진 문화, 마을 내 역사자료를 수집하고 보존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 활동을 계획 중이다.

 

연구회는 이번 프로그램으로 활동가 양성 및 검토과정을 거쳐, 추후 짚풀공예 제작을 관내 학교의 정식 교육과정으로 채택·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자라는 청소년과 아이들에 우리 고장의 전통을 알려 지역 정주의식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임영미 파주광일중학교장은 전통적으로 농촌 기반인 파주는 부락별로 여러 전통문화를 가지고 있지만 점차 사라지고 있어 안타깝다라며 이번 행사는 학생들의 지역 자부심 함양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명희 중앙도서관장은 파주시의 빠른 발전과 도시화로 옛 모습과 기억의 보존에 대한 시 단위의 요구가 높다라며 월롱면의 문화 연구 활동이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아카이브 실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월롱도서관은 파주시의 17번째 공공도서관으로 작년 4월 문을 열었다. 지역주민들의 더 나은 독서·문화 환경을 위해 마을기록수집과 자서전 워크숍, 독서활동, 문화공연, 등 다양한 독서문화 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 및 제작 공간의 특성 상 10여 명 내외로 운영하며 강습비는 없다. 참여 문의는 월롱도서관(031-940-8563)으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염풍뎅이, 청주에서 신규 서식지 발견
이전
1/81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