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주민의 건강과 안전 위해 올해는 취소

김종상 | 기사입력 2020/09/02 [11:13]

마포구,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주민의 건강과 안전 위해 올해는 취소

김종상 | 입력 : 2020/09/02 [11:13]
  • 오는 1015일부터 예정된 13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전면 취소
  • 서울시 대표 브랜드 축제로 꼽히는 새우젓축제, 구민 안전 위한 아쉬운 결정
  • 비대면·언택트 방식 콘텐츠 계획 경험 - 코로나 종결 후 문화예술 활성화에 활용

[환경안전포커스/김종상] 마포구는 오는 1015일부터 15일간 지역 내 관광명소 7(문화비축기지, 한강시민공원 망원지구, 광흥당, 절두산순교성지 등)에서 비대면·언택트로 개최하려 계획했던 13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13회를 맞이할 채비 중이던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는 과거 한양에 새우젓과 소금, 다양한 문물을 공급하던 주요 포구인 마포나루의 옛 모습을 재현하고 새우젓 만들기, 새우젓김치 담그기 등 다채로운 체험과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해 매년 65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명실상부한 서울시 브랜드 축제 중 하나다.

 

특히 지난해 열린 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는 축제 개최 이래 최초로 서울시 축제평가등급 가등급획득, 아시아-태평양 스티비 어워즈 라이브이벤트분야 금상수상의 쾌거를 이룬 바 있다.

 

▲ 지난해 새우젓축제 모습/마포구청 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 지난해 새우젓축제 모습  © 환경안전포커스

 

구는 올해 초부터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마포나루 새우젓축제의 계획단계에서부터 축제의 개최 방향을 안전하고 건강한 축제로 설정하고, 개최 장소의 변경은 물론 온라인 새우젓 판매, 드라이브인 공연, 새우젓 관련 온라인 체험이벤트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풍성하게 구성된 새로운 새우젓축제로 탈바꿈할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구가 다방면으로 준비하고 추진해 온 경험을 활용해,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많은 분들께 우리 구 대표 축제인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를 통해 삶의 활력을 불어 넣어 드리고자 준비해 왔으나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축제를 취소하게 되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구민들의 코로나블루 극복을 돕고 문화예술인들에게는 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시간을 많이 마련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국립생태원,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과 생태연구 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전
1/97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