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태풍 ‘마이삭’ 피해 신속조사 및 응급복구 총력

지상재 | 기사입력 2020/09/03 [18:00]

봉화군, 태풍 ‘마이삭’ 피해 신속조사 및 응급복구 총력

지상재 | 입력 : 2020/09/03 [18:00]

[환경안전포커스/지상재]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3일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에 대한 신속한 조사와 응급복구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9월 2일부터 3일까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은 봉화지역은 평균 누적강우량 85.9mm(최고 석포면 170.0mm, 최저 봉화읍 59.5mm)의 비가 내렸다.

 

특히, 3일 오전 5시 석포면 지역이 시간당 최대 강우량 39.5mm, 봉화읍 지역이 최대 순간풍속 15.2m/s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봉화군에는 현재까지 정전 5가구, 주택토사유입 1건, 주택침수 1건, 도로 및 교량침수 4건 등의 일부지역 피해가 집계되고 있다.

 

특히, 석포면 석포리, 명호면 풍호리 일부지역에서는 도로침수로 인해 도로통제가 이루어지기도 했다.

 

이에 군은 읍면사무소 분담직원을 피해현장에 투입하고, 응급복구 장비를 지원하는 등 신속한 피해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피해현장을 방문한 엄태항 봉화군수는 "태풍피해를 신속히 조사하고 긴급응급 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봉화군은 지난 2일 오전 8시 10분 호우주의보 발표에 따라 휴가자에게 즉시 복귀조치를 시달하고, 전부서 직원 분담마을의 계곡, 하천 현장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13가구에 25명의 주민을 대피시키는 등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 지상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봉화군,마이삭,피해복구 관련기사목록
포토박스
메인사진
국립생태원,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과 생태연구 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전
1/97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