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 자연복원에 피마자 추출물 활용한 친환경 부착기질 활용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9/15 [10:22]

해조류 자연복원에 피마자 추출물 활용한 친환경 부착기질 활용

김은해 | 입력 : 2020/09/15 [10:22]
  • 국립공원공단, 해양생태계 복원에 친환경 부착기질 최초 적용
  • 해양국립공원 복원지역 내에서 희귀해조류 13종 자연유입 확인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바닷가에서 자체 개발한 복원기법을 도입하여 친환경 해조류 서식지 복원에 최근 성공했다고 밝혔다.

 

▲ 친환경기질(왼쪽)과 자연암반(오른쪽) 내 해조류 부착현황  © 환경안전포커스

 

▲ 친환경 부착기질 설치현황  © 환경안전포커스

 

▲ 친환경 부착기질 내 해조류 부착현황  © 환경안전포커스

 

▲ 조성된 복원지 내 뜸부기 등 해조류 부착  © 환경안전포커스

 

이번 친환경 해조류 서식지 복원 기법은피마자 식물 추출물로 만든 생체고분자(바이오폴리머)’모래를 섞은 친환경 부착기질을 바닷가 바위사이의빈 공간에부착시켜 해조류가 자연적으로 유입될 수 있는환경을조성한다.

 

친환경 부착기질은 해조류가 바위에 쉽게 붙을 수 있도록생물막(바이오필름) 역할을 하여짧은기간에 해조류를 복원시킬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2017년 해조류 친환경 부착기질을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한 전남진도군 남동리 일대에시범 도입하고,2018전문가 자문을통해부착기질을 개선해 현장에 적용했다. 2019년에전년도 시범 도입을 조사한결과 구멍갈파래, 톳 등 최대 13종의 해조류가 안정적으로 서식하고 있는것을 확인했다.

 

국립공원공단은 시범 도입 성과를 토대로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진도군동리 해안에서 지역주민과 합동으로4,000면적의 친환경 부착기질을 활용한 해조류 서식지85곳을조성하여 복원에 성공했다.

 

국립공원공단은앞으로 친환경 부착기질관련 복원기술을특허 등록한 후지역주민, 지자체에 기술을 이전하여 해조류 복원사업을 확산할예정이다.

 

아울러, 친환경 기술을 활용한해양생물 서식지 확대, 연안 인공구조물철거 등 해양생태계 보전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공단 자원보전처장은 이번에 개발한 친환경 해조류 복원기법을 통해 해양생태계 건강성이 증진될 수 있도록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해주류,피마자,친환경,부착기질 관련기사목록
포토박스
메인사진
국립생태원,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과 생태연구 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전
1/97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