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경인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한 최적대안 검토․논의

이해관계자‧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숙의‧토론회, 시민위원회 등 추진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9/16 [13:38]

환경부, 경인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한 최적대안 검토․논의

이해관계자‧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숙의‧토론회, 시민위원회 등 추진

김은해 | 입력 : 2020/09/16 [13:38]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와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해 이해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숙의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와 시민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경인아라뱃길 조감도  © 환경안전포커스

 

▲ 김포터미널  © 환경안전포커스

 

▲ 경인터미널  © 환경안전포커스

 

아래뱃길 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20183월 관행혁신위원회에서 아라뱃길의 기능전환방안 검토 권고에 따라 환경부가 20189월 관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공론화위원회는 그간 23차례 논의를 통해 아라뱃길 기능재정립 최적대안예비후보안을 물류·여객 분야, 하천환경 분야,문화·관광 분야 기준으로 마련했다.

 

최적대안 예비후보안은 숙의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에서 이해관계자의숙의 및 토의를거쳐 최적대안 후보안으로 도출된다.

 

최적대안 후보안은 오는 10지역주민120명이 참여하는 시민위원회에서 추가 논의하여 공론화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최적대안 후보안을 마련하기 위해7예비후보안을 검토하는절차로서 3회 실시될 예정이다.

 

1차 회의는 917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개최되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를 감안하여 비대면(온라인) 회의로 진행된다.

 

2·3차 회의는 926일 오전과 오후 반나절씩 대면 또는 비대면(또는혼합형태)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숙의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에는전문가 및이해관계자가 참여(48)하여각 대안의 장점과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토의한다.이를 통해 아라뱃길 기능재정립방안의 정책방향성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위원회는 제출된 최적대안 후보안을 논의하여 공론화위원회에 최적대안을 제출하게 된다.

 

10월에 3회 개최되는 시민위원회는 경인 아라뱃길 인근지역의 주민 12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참여 인원 선발방법은 공론화위원회에서 인구비례 할당에 따라 대면조사 후 선정한다.

 

허재영 공론화위원회장(충남도립대 총장)이번 숙의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시민위원회의 성공은 지역주민의 참여와 격의 없는 토론에 달려있다라면서,

 

경인 아라뱃길의 건설과정은 사회적 합의가 부족했지만 기능 재정립은 충분한 사회적 합의와 전문적 검토를 거쳐 마련될 것이기 때문에 아라뱃길의 지속가능성은 더욱 제고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국립생태원, 러시아 ‘표범의 땅 국립공원’과 생태연구 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전
1/97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