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제15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 수상작 54점 공개

수상작 온라인 전시로 우리 생물의 가치 함께 나눠

환경안전포커스 | 기사입력 2020/10/07 [13:38]

국립생물자원관, 제15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 수상작 54점 공개

수상작 온라인 전시로 우리 생물의 가치 함께 나눠

환경안전포커스 | 입력 : 2020/10/07 [13:38]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15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수상작 54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상작은 먹물버섯’, ‘완도호랑가시나무등 성인부 15, 개굴개굴 금개구리 노래를 한다등 고등학생부 13, ‘풀 위의건축가 거위벌레중학생부 13, ‘찔레꽃등 초등학생부13점이다.

 

▲ 여인경作 먹물버섯 성인부 대상/국립생물자원관 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 김홍주作 완도호랑가시나무 성인부 최우수상  © 환경안전포커스

 

▲ 이효선作 무당거미의 일생 성인부 최우수상  © 환경안전포커스

 

생물의 예술적 기록, 세밀화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공모전은 올해 529일부터821일까지 총 387점의 작품을 접수하여, 생물분류별 전문가 및세밀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올해 주제에 걸맞게 자생생물의 성장과 번식 등 생물의 한살이를 예술적인 세밀화로 표현한 작품 중에 선정되었다.

 

성인부 대상을 받은 먹물버섯(여인경 작)’은 어린 버섯부터 성체 버섯까지 전 과정을 기록했고, 각 단계에서 볼 수 있는 버섯의 표면과 주름을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고등학생부 대상은 적격자 없음으로 선정되지 않았으며, 차순위로 금개구리의 형태 및 피부색과 한살이를잘 표현한 개굴개굴 금개구리 노래를 한다(이나경 작)’가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중학생부 대상 풀 위의 건축가, 거위벌레(김도연 작)’는 거위벌레의 형태와, 표면의 질감을 잘 표현했으며, 초등학생부 대상 찔레꽃(김민지 작)’은 찔레꽃의 개화기부터 열매 맺는 전 과정을 직접 채집하고 관찰하여 그림에 담았다.

 

성인부 대상의 경우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 원, 학생부대상은 환경부 장관상과 50만 원 상당의 부상이 각각 수여된다.

 

세밀화 공모전은 국립생물자원관이 국가 생물자원 중추기관임을알리고자생생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2006년 제1회 공모전을 시작하여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전시관 휴관으로 전시관 대신 고화질 이미지로 수상작의 섬세한 표현까지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https://www.vehindesign.com/3Dexhibition/nibrcontest/) 전시를 1030일부터 1231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올해는 수준 높은 작품들이 응모되었으며,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자생생물의 아름다운 세밀화를 온라인으로 감상하며 위로받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국립생물자원관,자생동식물,세밀화공모전 관련기사목록
포토박스
메인사진
「제22회 구미청소년연극제」개최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