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안양천 쌍개울 문화공간 조성 등 안양천 일대 신규사업 밝혀

최대호 시장, 명소를 더욱 명소답게 가꾸겠다.

하동오 | 기사입력 2021/01/13 [12:49]

안양시, 안양천 쌍개울 문화공간 조성 등 안양천 일대 신규사업 밝혀

최대호 시장, 명소를 더욱 명소답게 가꾸겠다.

하동오 | 입력 : 2021/01/13 [12:49]

[환경안전포커스/하동오] 안양시가 13일 안양천 일대에 대한 금년도 6개 신규 사업을 밝혔다. 이 사업들에는 총 173천만 원이 투입된다.

 

 

▲ 안양천 쌍개울 일대  © 환경안전포커스

 

시는 먼저 올해 6월까지 안양천 쌍개울에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호계동 구간 산책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쌍개울은 안양천과 학의천 물줄기가 만나는 지점으로 만남의 장소로도 많이 찾는 지역이다. 시는 이곳에 250규모의 그늘 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220넓이의 데크를 정비하고 다양한 형태의 친수공간도 신설하기로 했다.

 

안양천변 구군포교에서 명학대교에 이르는 2.7km 산책로는 폭을 넓히고 자전거길과 보행로를 분리하는 방식으로 정비한다. 곳곳에는 쉼터와 친수공간을 마련함으로써 안전하고도 편리한 하천변 길로 거듭나게 된다.

 

안양9동 율목3교에서 끊긴 수암천 산책로를 금용교(금용아파트 인근)까지 잇는 공사는 금년 10월 완료할 예정이다. 연결구간은 연장 500m에 폭 2~3m규모로 조성되며 진입경사로 한 곳도 신설한다.

 

시는 하천둔치 바닥을 정비해 주민 쉼터로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안양천과 삼봉천 합류지점으로 현재 울퉁불퉁한 바닥면 200에 보도블록을 깔고 친수시설을 새로 조성해 주민 힐링공간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2월중 착공해 5월이면 공사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삼봉천의 치수와 이수, 환경과 친수 등을 고려한 소하천정비 종합계획 수립용역도 추진한다. 기간은 올해 2월부터 내년 6월까지다. 삼봉천 일대가 최적의 휴식공간으로 재탄생 할 것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석수3동 충훈부 벚꽃 길에는 보행자 안전을 위한 난간을 4월 벚꽃축제 전에 설치할 계획으로 있다. 안양천 우안 고수부지 충훈교 일원 1,104m구간에 난간을 설치한 가운데 4월까지 195m를 추가해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천은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 이후 시민들이 가장 즐겨 찾는 명소 중의 명소라며, 단순한 편리함을 넘어서 최적의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가꿔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세월따라 녹슬고 있는 세월호-목포신항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