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 100선’에 부석사 4년 연속 선정

김영문 | 기사입력 2021/02/03 [14:56]

‘한국관광 100선’에 부석사 4년 연속 선정

김영문 | 입력 : 2021/02/03 [14:56]

 [환경안전포커스/김영문] 영주시 부석사가 ‘한국관광 100선’에 4년 연속 선정돼 명실 공히 대한민국의 대표하는 관광지임이 증명됐다.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지난 2일 부석사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 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년에 한 번씩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이 꼭 가볼만한 대표 관광지 100곳 선정해 국내외에 홍보하는 사업이다.

 

  이번으로 5회째 맞이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부석사는 4번째 선정됐으며, 지난 2018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지난해에는 CNN이 선정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사찰에 선정 되는 등 세계적으로 우수 관광지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부석사는 이번 ‘한국관광 100선’ 선정과 ktx-이음의 개통을 계기로 지역사회와 협력해 관광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부석사 내 야행 체험프로그램과 소백산과 연계한 투어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관광객의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을 마음껏 즐길 수 없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되면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세계적인 명소인 부석사를 많이 찾아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영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주시,부석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KT Seezn 오리지널 영화 ‘더블패티’ 17일 극장 개봉 앞두고 언론배급 시사회 개최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