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숲과 더불어 살아가는 ‘힐링 예천’ 구축

- 100억 원 예산 투입해 임업인 소득증대,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문화 향유

김영문 | 기사입력 2021/02/03 [15:05]

예천군, 숲과 더불어 살아가는 ‘힐링 예천’ 구축

- 100억 원 예산 투입해 임업인 소득증대,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문화 향유

김영문 | 입력 : 2021/02/03 [15:05]

 예천군(군수 김학동)이 지난해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 삶의 질 향상과 다양한 산림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산림복지 분야에 총 100억 원 예산을 투입한다.

 

 

▲ 예천군천 전경  © 환경안전포커스

 

 우선,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해 경제림조성, 산림재해방지, 미세먼지저감 등 65ha에 조림사업을 추진하고 800ha 숲 가꾸기‧공공산림 가꾸기 사업 등 산림자원 조성분야에 20억 원 사업비로 산림경영기반을 구축하는 등 산림 가치 제고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안정적 임산물 생산가공 유통체계 구축, 임업인 소득 향상을 위해 24억 원을 들여 생산단지 규모화, 친환경임산물 재배관리, 생산·유통기반조성, 백두대간 지원, 지역대표 임산물 경쟁력 제고사업 등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

 

아울러, 산림관리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1억여 원을 투입하고 산사태 방지를 위한 계류보전, 사방댐 관리 등 사방사업과 임도신설, 구조개량, 임도보수 등 임도확충으로 산림 재해를 대비하고 산림자원 보호를 위해 산림병해충 예찰 방제단과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한다.

 

특히, ‘2021년 산불 없는 예천 만들기’를 목표로 산불 진화헬기, 감시원,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등 훈련을 통해 진화 능력을 향상시키고 초동진화 체계를 구축해 산불재난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준비태세를 갖춰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한, 관내 시가지 주요 지점에는 꽃 조형물과 가드레일 화분을 설치해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고 예천읍 폐철도 유휴 부지(1.2km)를 자연 친화적인 공원으로 탈바꿈시켜 휴식과 문화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경북도청 신도시에는 정주여건 개선과 쾌적한 공간조성을 위해 범우리공원 내 숲속놀이터, 힐링 숲을 7억5천만 원을 들여 조성하고 어린이공원에 보조 시설물을 설치해서 여름철 폭염에 대비할 계획이다.

 

  송평천 수변공원 생육환경 개선사업에 4억 원을 투입해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하는 등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에게 새로운 힐링 공간을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개장 3년차에 접어든 목재문화체험장 활성화를 위해서 2억 원 사업비로 체험교실, 정기반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더 많은 체험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학동 군수는 “산림자원 조성과 임업인의 소득증대,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문화 서비스를 통해 군민들 삶의 질이 한 단계 성장하는 새로운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완도수목원, 나무 동물로봇길 관람객에게 손짓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