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도청 신도시에 환경지킴이가 떴다!”

주민들의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방법 정착으로 환경개선에 적극 나서

김영문 | 기사입력 2021/02/16 [10:46]

예천군, “도청 신도시에 환경지킴이가 떴다!”

주민들의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방법 정착으로 환경개선에 적극 나서

김영문 | 입력 : 2021/02/16 [10:46]

[환경안전포커스/김영문] 예천군(군수 김학동)이 도청 신도시 주민들의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 방법을 적극 유도하고 신도시 이미지에 걸 맞는 깨끗한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환경지킴이를 배치한다.

 

군은 그동안 아파트 상가 쓰레기 배출함 설치와 주민 설득을 통해 집하장을 사용하고 클린하우스 설치 등 다방면으로 생활폐기물 처리 대책을 강구해왔다.

 

그러나 정해진 쓰레기 배출 요일이나 시간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 부족으로 낮 시간에 배출해 도시 미관을 저해하자 도비 30%를 지원 받아 7천5백만 원 예산을 들여 환경지킴이 3명을 12월까지 상시 배치하고 생활 폐기물 배출방법 안내, 불법 배출 행위 등을 계도할 계획이다.

 

환경지킴이들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지정된 장소 외 생활폐기물 배출, 종량제 봉투 미사용 행위 등을 감시하고 도로변 환경 정화 활동과 분리수거함 정리, 아파트 관리사무소 주변 상가를 일일이 방문해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 방법 등을 안내하는 환경 파수꾼 역할을한다.

 

예천군 관계자는 “신도시에 걸 맞는 깨끗한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단속보다는 계도를 통해 유도하겠다.”며 “주민들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환경지킴이 운영 결과 신도시 생활환경 개선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면 내년부터는 더욱 확대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명면 도청 신도시는 생활․재활용폐기물을 하루에 9톤 가량 배출하고 있으며 음식물류폐기물은 4톤을 배출하는 등 예천군 전체 발생량의 50%를 배출하고 있다.

 

  © 김영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완도수목원, 나무 동물로봇길 관람객에게 손짓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