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본격 추진

2023년 8월 활력 넘치는 도심 물길을 시민들에게로

전길택 | 기사입력 2021/03/12 [20:30]

포항시,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본격 추진

2023년 8월 활력 넘치는 도심 물길을 시민들에게로

전길택 | 입력 : 2021/03/12 [20:30]

 

 이강덕 포항시장은 12일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본격 추진에 따른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정해종 포항시의회의장, 지역구시의원, 생태하천복원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월부터 교통체계가 변경되는 ()포항수협 일대의 현장 점검을 시작으로 하수관로 점검 및 공사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구간인 ()포항수협 앞 동빈내항에서 포항중학교 입구까지 하수관로에 직접 들어가 내부를 점검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급격한 도시화로 사라진 도심 물길을 되살려,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수변도시공간을 시민들에게 되돌려 주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안전에 유의하며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 “공사기간 중 교통통행 불편과 소음·공해 등의 생활불편이 있더라도 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적극적인 협조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2017년부터 도심지 내의 복개된 양학천, 칠성천, 두호천, 양학천 등 4개 하천의 복원을 위해 도심하천 생태복원사업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을 시작으로 복개현장 측량, 교통량 조사, 수질 및 생태계 조사 등 관련 계획조사를 실시해 왔다.

 

이에 따라 도심 4개 복개 하천 중 시범사업으로 우선 선정돼 추진되는 학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국비 182억 원, 도비 64억 원, 시비 148억 원의 총사업비 394억 원을 투입해 20238월까지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자연친화형 친수공간으로 조성된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우현동 도시숲~중앙동행정복지센터~동빈내항으로 이어지는 길이 900m, 23m 구간을 복개철거하고 생태하천으로 복원해 하천에는 산책로와 친수 및 생태체험 공간을 만들고 수질정화용 수생식물도 심어 다양한 세대가 어울릴 수 있는 수변접근형 공간을 시민들에게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학산천 복원은 그린웨이 도시숲과 중앙동 일원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연계해 추진하는 중요한 위치에 있는 만큼 육지와 하천, 바다를 연계한 친수공간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도시환경개선으로 쇠퇴한 구도심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다음달 4월부터 10월까지 1차분 공사기간 중 교통체계가 변경돼 ()포항수협 삼거리에서 롯데백화점 방향 좌회전이 금지되고, 롯데백화점에서 동빈내항 방향 직진이 금지된다.

 

  © 전길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에 만개한 벚꽃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