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역사와 역광장이 문화·체험·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된다

‘경주역 문화플랫폼’ 조성 사업을 추진 중

전길택 | 기사입력 2021/10/05 [22:37]

경주역사와 역광장이 문화·체험·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된다

‘경주역 문화플랫폼’ 조성 사업을 추진 중

전길택 | 입력 : 2021/10/05 [22:37]

경주의 관문이자 지역 교통과 물류의 중심이었던 경주역이 폐역(廢驛) 지정으로 기능은 상실되지만, 경주역사와 역광장이 문화·체험·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돼 시민들과 또 다른 미래를 이어갈 전망이다.

 

4일 경주시에 따르면, 정부의 3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에 따라 오는 12월 폐역이 되는 성동동 소재 경주역사(878)와 역광장(6,000)문화·체험·전시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경주역 문화플랫폼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앞서 시는 폐역·폐선이 될 경주역·광장·철도부지 148770에 대해 공공청사, 상징타워, 상업시설 등 행정·문화·상업이 어우러지는 도시의 중심공간 조성을 구상한 바 있다.

 

하지만 종합개발계획 수립까지 상당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시활용방안의 일환으로 경주역과 역광장을 우선 복합문화공간으로 단장키로 가닥을 잡았다.

 

특히 경주역의 폐역 지정에 따른 성동시장, 중심상가 등 역사 주변 상권 보호도 주된 이유 중 하나다.

 

경주시가 구상하는 경주역 문화플랫폼전문예술에서 생활예술을 아우르는 전시관, 다양한 콘서트와 소규모 공연으로 봄부터 가을까지 특색 있는 문화·예술 공연 및 행사, 예술과 일상이 만나는 아트프리마켓·버스킹공연, 청소년어울림한마당, 공용자전거 대여소, 관광객 및 시민들의 휴식공간 등이 들어선다.

 

경주역 문화플랫폼이 조성되면 인근 관광자원과 더불어 구 도심권역 관광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시는 현재 역사 및 광장 활용과 관련해 소유자인 한국철도공사와 협의 중에 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의 미래를 위해 폐역이 될 경주역의 중장기적인 종합개발계획 수립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폐역 직후, 역사 주변 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경주역은 중·장기계획과 임시활용계획, 이렇게 투트랙으로 나눠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경주의 미래와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경주시를 믿고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에 따라 오는 12월 신설 개통되는 복선전철 운행구간은 KTX 노선(서울-신경주-부산), 중앙선 노선(청량리-서경주-포항/청량리-신경주-부전), 동해선(부전-신경주-포항) 노선이며, 신경주역은 통합역으로 재편되고 서경주역·아화역·안강역이 신설된다.

 

  © 전길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경주역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완도수목원, 나무 동물로봇길 관람객에게 손짓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