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녹색기술센터-유엔국제이주기구, 민·관·국제기구 협력해 기후변화 대응 나선다

김은해 | 기사입력 2020/07/29 [10:06]

KT-녹색기술센터-유엔국제이주기구, 민·관·국제기구 협력해 기후변화 대응 나선다

김은해 | 입력 : 2020/07/29 [10:06]

 

  • ··국제기구 협력 3자 MOU 체결··· 한국형 그린뉴딜 기회 모색
  • 글로벌 기후변화 문제해결 및 지속가능개발목표 공동 달성 목표
  • P4G 기반 ‘IoT 메콩델타 수재해 예방을 위한 모델 개발’ 협업 예정

[인디포커스/김은해] KT(대표이사 구현모, www.kt.com)가 서울 남산스퀘어에 위치한 녹색기술센터에서 녹색기술센터(소장 정병기), 유엔국제이주기구(UN IOM, 베트남소장 박미형)디지털 기술 기반 기후기술 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 서울 남산스퀘어에 위치한 녹색기술센터에서 진행된 디지털 기술 기반 기후기술 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왼쪽 다섯번째부터) 유엔국제이주기구 박미형 베트남사무소장, 녹색기술센터 김형주 선임부장,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 등 세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KT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기후변화 문제해결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고 민··국제기구 협력 모델을 이어간다. 특히 이번 협력에서 세 기관은 한국형 그린뉴딜의 주요 요소인 디지털 기술과 녹색 기술을 접목하는 데 집중한다.. 이로써 한국이 글로벌 기후변화 문제해결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국제협력에 있어 당당한 중견국가로서 나아가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첫 사업으로 KT와 유엔국제이주기구는 녹색기술센터가 수행하는 ‘P4G’ 스타트업 프로젝트 ‘IoT 기반 메콩델타 지역의 수재해 예방 플랫폼 및 그린 비즈니스 개발에 기술과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향후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기술 사업화를 추진해 내년 P4G 정상회의에서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박미형 유엔국제이주기구 베트남 사무소장은 전 세계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극단적 이상기후를 경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수면 상승, 사막화, 홍수, 폭풍, 가뭄 등 자연재해로 인한 기후이주민이 증가하고 있고, 30년 후 많게는 전 세계 인구의 10%에 달하는 사람들이 기후변화 피해로 국경을 넘어야 할 것이다라며 이제 더 이상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한 행동(Climate Action)을 늦출 수 없다라고 말했다.

 

정병기 녹색기술센터 소장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에 녹색기술을 접목한 기술융합 및 민··국제기구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기후문제 해결경험을 도출함으로써 차년도 P4G 정상회의에서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라며, “녹색기술센터는 녹색기술 관련 정책수립과 국가 간 연계·협력 등을 지원하는 씽크탱크(Think Tank)로서 이번 협력을 통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더욱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은 “KT는 그동안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 구축, ICT 기반 도서 통신 격차를 해소하는 기가스토리 사회공헌 활동 등 국민의 안전한 생활과 고객의 삶의 변화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환경 문제 해결에 디지털 기술이 적극 활용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기반으로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며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염풍뎅이, 청주에서 신규 서식지 발견
이전
1/81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