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도림천, 경관조명으로 대표적인 수변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라 이달 일몰시부터 23시까지 경관조명 점등

하동오 | 기사입력 2020/10/20 [09:56]

동작구 도림천, 경관조명으로 대표적인 수변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라 이달 일몰시부터 23시까지 경관조명 점등

하동오 | 입력 : 2020/10/20 [09:56]

[환경안전포커스/하동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지난달 도림천 야간 경관조명 개선사업을 완료하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 완화에 따라 이달부터 전면 점등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 야간쉼터 조명/동작구청 제공  © 환경안전포커스

 

▲ 이창우 동작구청장이 도림천 야간 쉼터 조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환경안전포커스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의 이용이 많은 도림천 일대의 어둡고 노후된 보라매고가, 구로교 등 교량하부 보행로와 자전거도로, 광장의 조명을 개선하여 주민들에게 쾌적한 수변문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구는 지난 9월말 도림천 1.3km 구간을 LED보안등 설치로 전체 조명을 개선하고 야간쉼터포토존, 교각 칼라 투광등기구, 수변광장 회전 고보조명, 레이저 조명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작·설치하였다.

 

먼저, 신대방역 하부부터 구립 신대방어린이집 인근 구간에는 가족친구 등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날개모양과 꽃모양의 조명 포토존2개소와 교각 칼라 투광등기구 및 회전 고보조명 89개를 설치했으며, 문창초 인근에는 벽면에 가로 6미터, 세로 3m 크기로 동작을 알리는 야간 쉼터 조명을 신설했다.

 

또한, 도림천 수변광장 인근에는 회전 고보조명 28개와 레이저 조명 4등 총 32개 경관조명으로 물과 꽃 등 자연이미지의 조명을 연출해 삭막한 하부교에 생기를 넣었다.

 

한편 산책로 이용 주민의 안전을 위하여 도림천 구간 10개소에는 120m 간격으로 바닥 고정 고보조명을 설치해 우천시 진입금지, 자전거도로 등 안전문구를 표출하도록 하였다.

 

구는 볼거리 제공 뿐 아니라 도림천 산책로와 자전거도로에 어두운 조도를 개선하고자 LED보안등 총 118개를 설치해 평균조도를 5lx에서 20~25lx로 개선하고 색온도 조정으로 주민들의 눈부심을 최소화했다.

 

도림천 야간 경관조명은 일몰시부터 저녁 11시까지 계절별 탄력 운영하며, 보행자 통행이 적은 새벽시간에는 소등해 에너지를 절약한다.

 

한편, 도림천 이용시민의 편의를 위하여 오는 12월까지 화장실 및 음수대설치와 목재데크, 생활체육시설, 초화류 등 정비로 주민 편의를 도모한다.

 

김상훈 치수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림천 개선사업 추진으로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휴식공간과 쾌적한 수변문화 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박스
메인사진
의정부시, 희망의 성탄트리 점등식 개최
이전
1/10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