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장관 “재생원료 확대는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대책”

재생페트 생산현장 방문, 현장중심의 순환경제 정책 추진

김은해 | 기사입력 2021/02/04 [15:24]

한정애 장관 “재생원료 확대는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대책”

재생페트 생산현장 방문, 현장중심의 순환경제 정책 추진

김은해 | 입력 : 2021/02/04 [15:24]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중심의 순환경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현장 소통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4일 오후 핵심추진 과제인 순환경제 구축과 관련, 경북 칠곡에 소재한 재생페트 원사 생산공장* 방문했다.

 

이 날 현장에는 지난해 실시한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 시범사업에재활용 의류, 화장품 용기 시제품 개발에 참여한 4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생수생산업체인 스파클201911월부터 생수배달 주문 시 폐페트병을 역회수하여 깨끗한 폐페트병을 회수,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병(무라벨 페트)도 도입한 바 있다.

 

스파클에서 역회수한 폐페트병은 두산이엔티*에서 조각(플레이크)으로 생산하고, 티케이(TK)케미칼에서는 페트 조각(플레이크)으로 재생용기 또는 재생원사를 생산하고 있다.

 

블랙야크는 지난해 7월부터 재생원사를 활용하여 하계 티셔츠, 쟈켓 등을 생산하여 시중에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 와이셔츠 등으로 품목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122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생활폐기물 ()플라스틱 대책을 토대로 올해 재생원료 사용 확대 대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고품질 재생원료 공급체계와 함께 안정적 수요 확보를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된다.

 

▲ 페트병 재활용 체계 및 제품  © 환경안전포커스

 

현재 종이, 유리, 철에만 적용되던 재생원료 의무사용제도를 플라스틱에도 신설하여 2030년에는 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비율을 30%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또한, 환경부는 재생원료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생산자가 재생원료를 사용한 양에 비례하여 생산자책임재활용 분담금 감면을 추진하여 기업들의 자발적인 재생원료 수요 창출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재활용제품에 대한 지자체·공공기관 시범구매 확대와 함께, 지자체가 의무적으로 일정비율 이상 재활용제품을 구매하는 제도를 신설하고 재생원료 사용비율을 제품에 표기하여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할 계획이다.

 

한정애 장관은 재생원료 사용이 늘어날수록 플라스틱 사용이 줄어들어 재생원료는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중요대책의 하나라면서,

 

올해가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핵심원년이 되도록 재생원료의 안정적 수요와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국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순환경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패트병재생원료,한정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에 만개한 벚꽃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