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포스코 광양제철소 현장 방문

용광로 안전밸브 시설 개선, 날림먼지 발생 억제 등 포스코의 환경개선 이행현황 및 계획 확인

김은해 | 기사입력 2021/04/07 [09:57]

한정애 환경부 장관, 포스코 광양제철소 현장 방문

용광로 안전밸브 시설 개선, 날림먼지 발생 억제 등 포스코의 환경개선 이행현황 및 계획 확인

김은해 | 입력 : 2021/04/07 [09:57]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47일 오전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방문하여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 홈페이지 캡쳐  © 환경안전포커스

 

이번 방문은 지난 2019제철소 안전밸브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합의* 사항의 이행을 확인하고, 날림(비산)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한 시설 개선 현황과 계획을 파악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용광로 보수 시 안전밸브를 통해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세미브리더밸브 배관을 넓히는 등 설비를 개선(20205, 3고로)하고 개선 효과를 검증하고 있다.

 

또한 올해 8월까지 1고로에 신규 배관을 설치하여 안전성 등을 검토한 후 2022년까지 모든 용광로에 개선된 설비를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료 야외 보관에 따른 날림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코크스와 석탄 야적장은 원통형-창고(사일로) 등을 설치하여 2026년까지 밀폐화를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수소환원제철*을 도입하는 등 현재 79백만 톤에 이르는 연간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한 장관은 제철소는 국가기간산업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이므로 항상 탄소중립 달성과 주변지역 주민의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용광로 시설개선과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환경시설 투자 등 민관협의체 합의사항이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하고, 지역주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저장시설 밀폐화 등 날림먼지 억제 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에 만개한 벚꽃
이전
1/6
다음
인기기사 목록